일렉트로룩스가 신임 CEO로 요나 사무엘(Jonas Samuelson) 전 유럽, 중동, 아프리카 가전사업부문 사장을 선임한다고 밝혔다. 공식업무는 오는 2월 1일부로 시작된다.

요나 사무엘 신임 CEO는 스웨덴 출신으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일렉트로룩스의 재무 최고 책임자(Chief Financial Officer)로 재직한 바 있다. 지난 2011년 2월에는 일렉트로룩스의 대형 가전 운영 최고 책임자(Chief Operations Officer)와 글로벌 운영 부문 총괄로(Head of Global Operations) 기용되는 등, 일렉트로룩스 그룹 내의 다양한 주요 핵심 보직을 거쳐왔다.

일렉트로룩스에 합류하기 전에는 미국의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인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에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사업개발과 재무를 담당했고, 1999년부터 2001년까지는 사브(Saab Automobile), 2001년부터 2005년까지 다시 제너럴 모터스로 복직하여 시니어 매니저로서 기업운영과 재무를 담당했다. 또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문터스(Munters AB)의 재무 최고 책임자를 역임하며 재무 분야 최고의 전문가로서 역량을 쌓은 바 있다.

일렉트로룩스 그룹 이사회의 총수인 로니 레튼(Ronnie Leten)은 요나 사무엘 CEO의 취임을 환영하며, ”사무엘이 차기 CEO로 임명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사무엘 신임 CEO는 그룹의 글로벌 역량을 십분 활용하여 일렉트로룩스가 소비자를 위한 글로벌 가전기업으로서의 긍정적인 입지를 다지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그 동안 그룹 내에서 쌓아온 사무엘 CEO의 다양한 경력과 업적으로 보았을 때, 그가 일렉트로룩스에 가장 적합한 새로운 리더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다”고 말했다.

한편, 요나 사무엘 신임 CEO는 1968년생으로 스웨덴의 고텐버그 대학에서 경영학 석사 과정을 이수했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