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이슈로 불거진 사이버 검열 논란 때문일까? 실제로 성인 10명 중 7명은 사이버 망명을 고려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14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성인남녀 1,24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보면 69.7%가 사이버 망명을 고려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용자가 꼽은 사이버 망명 이유는 ‘개인정보를 지킬 수 있어서’가 첫 번째다. 복수 응답으로 61.2%가 해당 이유를 꼽아들었다. 이어 ‘자유로운 의견 개진이 가능해서’가 55.8%, ‘사이버 검열을 피할 수 있어서’가 50.2%, ‘익명성을 보장받을 수 있어서’가 35.1%, ‘글로벌 시대라서’가 21.6%, ‘이미 외국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어서’가 8.2% 등으로 뒤를 이었다.

흥미로운 부분은 이들 중 절반 가량인 42.9%는 이미 사이버 망명을 실제로 시도했다는 점이다. 역시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감찰이 논란이 됐듯 사이버 망명을 한 서비스는 ‘메신저’가 81.4%로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이 ‘이메일’(38.5%), ‘블로그’(7.3%)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아직 해외 서비스로 이동하지 않았지만, 최근 사이버 검열 등으로 망명에 대한 생각이 커졌다’는 응답은 66.4%에 달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8.7%는 사이버 의견 게재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개인정보나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어서’, ‘누군가 훔쳐볼 수 있어서’, ‘말실수 등 꼬투리 잡힐 수 있어서’, ‘불특정 다수에게 노출돼서’, ‘기록이 오랫동안 남아 있어서’ 등이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다.

하지만 이 같은 내용과 반대로 인터넷 시장조사기관 `랭키닷컴`이 10월 27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메신저 사이버 망명의 최대 주자로 떠올랐던 ‘텔레그램’의 경우 이용자가 감소하는 모습이다. 랭키닷컴이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일주일간 모바일 이용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0월 셋째주 텔레그램의 주간 이용자수는 274만 7,345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0월 12일~18일 293만 4,880명보다 18만 7,535명이 줄어든 수치며, 반대로 5주 연속 이용자가 이탈을 겪은 카카오톡은 2,917만 명에서 2,922만 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