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페달전쟁의 진정한 승자는?

양국 스타급 선수 14명씩 총 28명이 출전는 제4회 한·일 경륜대항전이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창원경륜전에서 열린다.

그동안 한국이 3차례 승부에서 2승 1패로 우세를 보이고 있다.

역사와 규모만 놓고 보면 한국은 일본과 차이가 많이 난다. 일본은 1948년 세계 최초로 프로 자전거 레이스를 시작한 경륜의 발상지다. 이에 반해 한국 경륜은 유니폼에서부터 경기방식까지 일본을 롤모델로 해 1994년 출범했다. 선수 숫자도 한국이 555명(2016년 3월 기준)이지만 일본은 4배가 넘는 2380(2016년 3월 기준)명이다.

제3회 한일경륜전 결승에서 선수들이 역주하고 있다.
제3회 한일경륜전 결승에서 선수들이 역주하고 있다.

올해 대회서 한국대표팀은 이현구(33), 이명현(32), 황승호(30) 등 슈퍼특선급 선수들이 주축이다. 이중 지난 해 최우수선수상과 다승왕, 우수경기선수상(특선급) 등 4관왕에 오르며 `2015년 올해의 선수`에 선정된 이현구는 한국대표팀 선봉이다. 안방에서 펼쳐지는데다 홈이라 할 수 있는 창원에서 열리는 경주라 좋은 성적이 기대되고 있다.

2011~2012년 2년 연속 그랑프리 챔피언 이명현도 우승후보로 손꼽힌다. `경륜황제`로 불렸던 그는 레이스 운영 능력과 두뇌플레이에 능한데다 큰 경기에 강해 2012년 일본에서 3위에 머문 설욕전도 가능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황승호는 2014, 2015 그랑프리 결승에 연속 출전에 이어 2015년 한일 대항전에서 3위를 거둬 기세가 좋다.

일본은 간판스타 소노다 타쿠미(34)를 앞세워 1년 전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각오다.

일본 슈퍼특선급 9명 중 한 명인 소노다는 2015년 토모히토 신노비경륜 우승에 이어 2015 그랑프리에선 4위를 기록했다. `싸움닭`이란 별명을 지닌 그는 좁은 공간을 뚫고, 선행주자가 확실하면 따라가고 선행형이 없을 경우 틈새를 파고들며 인코스와 아웃코스 젖히기에 두루 능하다. 몸싸움이 강하고 과거 자유형이나 현재 추입형 두뇌플레이어다.

`코뿔소` 사토우 신타로우(39)는 라인전환과 몸싸움, 마크가 강점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선행형 및 강자를 따라 붙는다. `젊은 피` 콘도우 타츠노리(25)는 2014 영그랑프리 우승에 이어 2015 섬머나이트페스티벌 우승하면서 떠오르는 기대주다. 선두의 안쪽을 파고들며 역전을 노리는 추입 기량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안방에서 치르는 경주이기에 333M 트랙, 자전거 등 모든 환경이 유리하다. 그러나 성급한 경주운영과 약한 몸싸움이 단점이기에 이를 보완해야 한다.

일본은 순간 스피드와 몸싸움에 능한 돌파력이 뛰어나다. 14명의 일본 선수들이 모두가 테크니션이라도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평소 200m 랩타임을 10초대로 끊는 선수가 3~4명도 된다. 라인경주에 익숙해 있어 역할 분담도 확실하다.

()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