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이 경북 울진과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한 구호 성금  5억원을 기부한다고 7일 밝혔다.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신세계그룹은 성금과는 별도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임시 거주시설에서 생활중인 이재민과 현장 구호 인력들에게 꼭 필요한 생필품을 7일 제공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음료/커피/과자, 이마트24는 음료/컵라면/초콜릿,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컵라면을 피해지역 인근 점포 및 물류센터를 통해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G마켓은 산불 진압 최전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소방관들을 위한 지원도 계획 중이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강원/경북 지역 지자체와 협의해, 이마트 동해점, 포항이동점, 강릉점 등 피해지역 인근 점포를 통해 이재민들이 긴급하게 필요한 생수, 간식류, 이불, 핫팩 등 구호물품을 긴급 지원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대형산불로 인한 국가 재난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과 현장에서 땀흘리는 구호 인력들에게 힘이 되고자 추가 생필품 지원과 성금을 기부하기로 했다” 말했다.

6일 이마트 포항점, 포항이동점 직원들이 이재민들에게 긴급 생활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6일 이마트 포항점, 포항이동점 직원들이 이재민들에게 긴급 생활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