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15, 16기 신예 선수들이 급성장하면서 새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최근 열린 3주간의 경주 결과를 살펴보면 이러한 흐름을 명확하게 읽을 수 있는데, 지난 11회차(3월 16~17일) 수요일 첫 경주부터 심상치 않게 시작했다.

경주결과 우승을 차지한 3번 서화모 선수를 필두로 2번 김강현과 4번 한진 선수가 경쟁상대로 평가됐으나 1주 2턴 마크 시 이들의 힘 대결을 활용해 16기 5번 이수빈 선수가 안쪽 공간을 파고들면서 2위 자리를 꿰찼다. 후착권에서 변수가 발생하면서 쌍승식 153.0배의 배당이 나왔고 삼쌍승식은 무려 911.9배가 나왔다.

12회차(3월 23~24일)에서도 이변은 이어졌다. 2일차 1경주 1번 박준현과 2번 우진수, 4번 최광성 선수의 삼파전으로 평가됐던 편성이었다. 0.08초의 빠른 스타트를 끊었던 2번 우진수 선수가 주도권을 잡았으나 바로 옆자리의 15기 박민영 선수가 추격을 뿌리치고 동반 입상에 성공하며 쌍승식 49.0배를 기록했다.

이어진 5경주에서도 흐름이 뒤집혔는데 당초 2번 이택근과 4번 김완석 선수의 우승 경쟁 구도로 예상됐으나 1코스의 16기 1번 오상현 선수가 0.15초의 빠른 스타트로 인빠지기에 나서 초반 선두로 올라섰다. 노련미 부족으로 두 바퀴를 버티지 못하고 아쉽게 2주 1턴 마크에서 2번 이택근 선수에게 역전을 허용했으나 결승선까지 순위를 지켜내며 마감됐다.

코스가 유리하고 모터가 받쳐주면 막내들도 언제든지 일격을 가할 수 있다는 좋은 예시가 됐다.

지난주 13회차에서도 신예들의 선전이 이어졌다. 1일차 2경주 1번 류석현 선수의 우세 속에 후착 찾기 양상이었는데 가장 불리한 코스에 배정받아 관심 밖으로 밀려난 15기 6번 정승호 선수가 0.08초의 빠른 스타트를 앞세운 붙어돌기로 입상에 성공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어진 3경주는 더욱 주목되는 경기가 펼쳐졌다. 안쪽 코스 선수들의 스타트가 늦은 사이 축으로 잡힌 4번 송효석 선수가 휘감기에 나섰으나 5코스에 위치한 15기 송효범 선수가 휘감아찌르기로 역습을 가해 깜짝 우승을 꿰차 13회차 최고배당인 쌍승식 147.4배, 삼쌍승식 630.3배를 기록했다.

또한 2일차 6경주에는 인기순위 하위권이었던 14기 3번 김은지 선수가 2착으로 입상에 성공했고, 14경주에서도 15기 2번 송효범 선수가 한 번 더 2착에 올라서며 신예들의 깜짝 이벤트는 계속됐다.

경정전문가 임병준씨는 “이제는 출주표가 나오면 신예 선수들이 유리한 코스에 배정 받았는지, 모터 성능이 괜찮은지를 먼저 체크해야할 정도로 존재감이 올라온 상태다"라며,. "아직까지는 결정력이 부족하지만 경기력이 제자리에 머물러있는 선배 기수들이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면 공격적으로 신예들의 입상을 공략하는 전략을 염두에 두고 접근할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