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경주사업총괄본부는 ' 2021년 사행산업 시행기관 건전화 평가'에서 경륜과 경정사업 모두 A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는 정상영업이 불가능해 S등급을 받은 기관은 없었다. 이번 평가 결과로 경륜․경정사업은 평가대상 기관 중 유일하게 5년 연속으로 최고등급을 달성했다.

‘건전화 평가’는 사행산업의 건전성 증대와 부작용 해소를 위한 노력을 평가하는 제도로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주관으로 2010년부터 시행해 왔다. 평가는 경륜, 경정, 경마, 카지노, 복권(로또) 등 9개 사행산업 운영 기관을 대상으로 총 4개 부문 16개 지표에 대해 이뤄진다.

경륜과 경정이 코로나19로 인한 휴장 등으로 평가를 미시행 했던 2020년을 제외하고 2016년부터 5년 연속으로 최고등급을 달성한 데에는 경주사업총괄본부의 지속적인 건전화를 위한 노력이 뒷받침됐다.

우선 경주류 사업 최초 실명 기반 온라인 발매 도입으로 건전한 이용 환경을 조성함으로서 소액구매 건전문화 정착에 기여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중독예방상담센터에 비대면 시스템을 도입해 이용고객의 중독예방과 중독치유 기능을 강화했다. 14개 전 지점에 언택트 상담시스템을 도입하고 유인상담소를 확대하는 등 중독예방을 위한 상담 접근성을 강화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불법도박 근절을 위한 모니터링 강화, 장외지점을 선제적으로 폐쇄(3개소)해 사업 건전화 선도, 다양한 매체를 통한 건전화 확산에 노력한 점 등 여러 분야에서 호평을 받았다.

경주사업총괄본부 관계자는 “사감위 건전화 평가대상 기관 중 5년 연속으로 최고등급을 받은 기관은 경륜과 경정이 유일하다”며 “앞으로도 그 간의 평가에 안주하지 않고 온라인 발매의 안정적 정착․개선을 통한 사업 건전화, 이용자 과몰입․중독예방 강화 노력, 경륜본장에 스포츠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을 통한 사업건전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