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오는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경마장 역시 '전면 정상화'를 시도한다.

기존에는 홈페이지 및 전자카드 앱으로 실명인증 후 사전에 좌석을 예약해야만 경마장 입장이 가능했다. 하지만 올 4월부터는 현장에서도 입장권 구매 후 경마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법을 완화했다.

또한 지정좌석 외에도 입석 운영을 병행하여 보다 많은 고객들이 경마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입석 운영으로 기존보다 3배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게 되어 입장권 매진 등으로 발길을 돌려야 했던 많은 고객들의 아쉬움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

더불어 단계적으로 공원지역 역시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할 방침이다. 오는 25일부터는 실내 취식도 정상적으로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지난 2년간 입장인원 제한 및 사전예약 제도 등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음에도 불편을 감수하고 찾아주신 고객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오랜 시간을 기다린 고객 맞이인 만큼 철저히 준비하여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