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경주사업총괄본부는 경정 20주년을 기념해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이색적인 이벤트 경주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2002년 6월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경정장에서 국내 최초로 경정사업을 시작한지 20년이 되는 해다.

이번에 시행하는 이벤트 경주는 지난 3월부터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모여진 다양하고 참신한 14건의 의견을 실제 경기에 도입해 고객들에게 즐거움과 일상의 경주편성에서 벗어난 특별한 경주를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월 2~4회 진행되는 이벤트 경주는 체중별(고체중, 저체중) 대항전, 부부 최강자전, 친구․친인척 등 관계자들의 대항전, 지역별 대항전, 재미있었던 추억의 경주, 군 출신별 대항전, 패자 부활전, 출발위반 다수자 대결, 세대차이 극복경주, 최고의 선수와 최상의 모터 승부, 입상 없는 선수들의 격돌, 최다 2위 대항전, 선수 상금 worst 6, 등급별 코스 쟁탈전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돼 있어 경주별 편성과 결과가 기대된다.

한편 2일차(목요일) 15경주에 진행되는 이벤트 경주와 연계해 다음달 4일(제18회차)부터 경주 수를 1일 16경주에서 17경주로 1경주 확대해 운영한다. 첫 경주시간(오전 11시 40분)은 기존과 동일하게 운영되나 전체 경주 수 확대로 인해 경주 간 간격은 일정부분 축소된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