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조상진 IT부문 부행장이 ‘올원뱅크 차세대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NH농협은행 조상진 IT부문 부행장이 ‘올원뱅크 차세대플랫폼 구축 착수보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이 ‘올원뱅크 차세대플랫폼 구축’을 착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카드, 보험, 증권 등 계열사 핵심서비스를 올원뱅크에서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소액 금 투자 등 생활금융서비스를 확충한다. NH농협은행은 23년 1월까지 단계적으로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농협은행은 은행권 뱅킹앱 최초로 시도되는 PaaS(Platform as a Service) 클라우드와 MSA(MicroService Architecture)플랫폼 적용에 따라 안정적인 금융서비스 제공과 고객의 요구사항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상진 IT부문 부행장은“이번 사업은 뱅킹서비스에 PaaS 클라우드와 MSA의 플랫폼을 활용하는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올원뱅크의 성공적 구축을 통해‘초혁신 디지털뱅크’로 도약할 수 있는 농협은행이 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