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소마미술관은 올해 탄생 90주년을 맞은 백남준의 작품인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을 재가동한다고 밝혔다.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

‘올림픽 레이저 워터스크린 2001’은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로 불리는 백남준의 유일한 야외 레이저 작품으로, 올림픽공원 몽촌해자의 분수를 스크린 삼아 레이저 광선이 올림픽의 오륜마크와 태극의 4괘, 별들의 움직임과 흔적 등을 구현하는 작품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조현재 이사장은 “엔데믹 시대를 맞아 국민들께서 세계적 거장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코로나19로 힘들었던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해당 작품은 6일(금)부터 10월까지 매주 주 2회(금, 토) 가동되며, 월별 일몰 시간을 고려하여 5월 19시30분, 6∼7월 20시, 8월 19시 30분, 9∼10월은 19시에 맞춰 운영한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