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서울경마공원 관람대 내에 특별 전시공간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공개된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이다.

아담한 공간이지만, 지난 100년의 역사 속에서 길이길이 기억될 경주마들과 경마산업 종사자들에 대한 소개는 물론 우리나라에서 경마가 어떻게 태동했는지에 대해서도 알아볼 수 있는 흥미로운 정보로 가득하다.

▶한국 근현대사의 부침과 함께 해온 경마 역사를 한눈에

한국경마의 역사는 우리나라 근현대의 역사를 그대로 투영하고 있다. 최초의 공식 경마는 일제강점기인 1922년 사단법인 조선경마구락부에서 시작되었다. 1942년 전국의 경마구락부를 통합하며 발족된 조선마사회는 1945년 해방 및 정부 수립 후 1949년 9월 29일 한국마사회로 새롭게 태어났다. 마사회의 창립기념일이 1922년이 아닌 1949년인 이유다.

1950년 한국전쟁의 발발로 경마가 몇 년 간 중단되기도 하는 등 큰 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대한민국이 지난 반세기만에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룩한 것처럼, 한국경마도 소득 증대와 그에 따른 여가 확산 문화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했다. 1990년대에는 비약적인 매출 증대와 함께 경마 인프라에 투자하여 경쟁력을 강화했고, 2000년대 들어서는 국제경주 출전, 대회유치 및 경주수출 등 국제화에 주력하며 PARTII 경마시행국가로 발돋움했다. 작년에는 마사회 자체기술로 발굴한 닉스고라는 경주마가 세계랭킹 1위를 달성, 한국경마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기념관 벽면에는 이렇게 자랑스러운 한국경마의 주요 발전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간략한 소개와 함께 역사적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다. 해방 후 경마장을 자주 찾았던 백범 김구 선생부터 2022년 세계 경주마 1위에 등극한 닉스고까지, 경마사의 보물 같은 사진들이다.

▶한국경마의 비약적 발전을 이끌어온 주인공들 추억

경마의 도약을 이끌어온 주인공은 경주마다. 훌륭한 말들이 배출되어 박진감 넘치는 경주가 펼쳐질수록 스포츠로서 경마의 재미와 가치도 올라가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 세기 동안 각종 기록을 세우거나 라이벌전을 통해 명성을 떨쳤던 명마들을 다시 추억할 수 있도록 영상, 사진, 트로피들을 전시하여 명예의 전당으로 꾸며졌다.

명예의 전당에는 뚝섬시대에 통산전적 25전 20승이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으로 이름을 날렸던 ‘포경선’부터 2000년대 국민적 사랑을 받으며 한국경마사상 최초로 팬들이 은퇴식을 열어준 ‘백광’, 한국경마 최초 두바이 월드컵카니발에 출전해 세계적인 경주마들 사이에서 3위라는 놀라운 성적을 보여준 ‘석세스스토리’ 등 역사에 남을 경주마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러한 명마들을 배출, 한국 경마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었던 요인 중 경마산업 종사자들의 노고를 빼놓을 수 없다. 경주가 시행되기 위해서는 말이나 기수 외에도 마주, 조교사, 관리사 등 수많은 경마관계자들의 노력이 뒷받침 되어야하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다사다난했던 우리 경마산업의 부침 속에서 훌륭한 업적을 일구어낸 경마 종사자들도 소개한다.

박태종, 문세영 기수처럼 경마 초보자들도 익숙한 스타 기수들뿐만 아니라, ‘미스터파크’, ‘감동의바다’ 등 수많은 명마들을 배출해낸 전설의 김영관 조교사, 국민배우로서 한국경마를 홍보하고 있는 길용우 마주, 국산 경주마 생산 역사의 산 증인이라고 할 수 있는 김순건 생산자 등 경마산업의 숨은 공로자들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불모지에서 시작된 한국경마는 지난 100년 동안 수많은 경마 종사자들의 노력과 고객분들의 관심 덕분에 현재 경마 매출 기준 세계 7위 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지난 100년의 성과를 추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으니 많은 고객들께서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