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봇, 콜봇형 상담 플랫폼 도입으로 업무 효율성 및 고객 만족도 증대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설계 및 구축으로 다수 금융권 프로젝트 수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설계 및 구축 전문 기업 스피링크가 금융 분야 AI 상담사 구현을 위한 데이터 구축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산업 전반에 있어 AI 고객 상담 서비스의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금융 업무의 경우 어려운 용어는 물론 고객의 자산을 직접 다룬다는 점이 AI 고객 서비스를 도입하기가 쉽지 않다. 스피링크는 AI 기술 이해를 바탕으로 금융 비즈니스 지식을 데이터에 반영함으로써 전문 분야와 기술을 연결하는 역할을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피링크는 지난 6월 A증권사 콜봇 프로젝트에 참여해 AI 상담사 업무 확대 작업에 나섰다. 주 목표는 종목 추천을 자동화하는 것으로, 고객 성향을 고려하고 실시간 변하는 정보를 반영해야 하기 때문에 까다로운 작업이었다. 스피링크는 업무 특성 이해를 기반으로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함께 고려하여 AI의 성능을 높이는 학습 데이터를 설계하여 구축하고 있다.

특히 음성 기반의 콜봇의 경우 대화 중간에 예외적인 질문이 끼어들 가능성이 큰 데다 대화 자체의 길이가 챗봇보다 길어 심도 있는 시나리오 설계가 필수다. 스피링크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언어 전문 인력을 통해 보다 자연스러운 상담 시나리오를 설계하고 추후 직접 테스트까지 진행함으로써 높은 품질의 데이터 구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B은행, C은행 등 잇따른 금융권 AI 상담사 데이터 프로젝트 경험으로 축적된 노하우가 주효했다고 전했다.

고경민 스피링크 대표는 "금융 분야의 AI 상담 플랫폼 구축을 위해서는 금융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가 필수"라며 "실제 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작업인 만큼 금융 상품과 관련 업무 프로세스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언어 전문가가 직접 문체를 고려하여 데이터를 구축한다"고 말했다.

2015년 4월 창업한 스피링크는 언어자원 구축, AI 대화 설계 등 텍스트 데이터 설계 및 구축 서비스인 'TEXTNET(텍스트넷)'을 운영하고 있다. 2021년 말 텍스트 기반 대화형 AI 설계 및 페르소나 설계 노하우를 인정받아 카카오계열사인 넵튠과 대교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25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