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애저 애플리케이션에 OCI 오라클DB 서비스들 연결 사용
MS애저의 대시보드로 OCI의 오라클 DB 모니터링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MS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Oracle Database Service for Microsoft Azure)를 정식 출시했다. 이 서비스를 통해 MS 애저 사용자도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에서 구동되는 엔터프라이즈급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손쉽게 프로비저닝, 액세스,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MS애저에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마이그레이션 또는 구축한 뒤, OCI에서 구동되는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Autonomous Database)와 같은 고성능, 고가용성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들과 연결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 서비스는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제공업체이자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이 소프트웨어 사업과 클라우드 사업을 분리, 각각에서 수익 창출을 위한 협력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는 경쟁 관계지만 소프트웨어 사업 측면에서는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 파트너, 특히 하이퍼스케일러를 협력자로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BM 또한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만 제공하던 자사 소프트웨어를 AWS 클라우드에서 제공한다고 지난 5월 하순 밝힌 바 있다. IBM과 AWS는 전략적 협력 계약(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 SCA) 체결하며 IBM 소프트웨어를 AWS에서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제공하기로 했다.

오라클과 MS는 지난 2019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MS애저용 오라클 인터커넥트(Oracle Interconnect for Microsoft Azure)를 출시해 안전한 프라이빗 상호연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는 해당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해 간편한 멀티 클라우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설명하고 있다.

MS 애저에서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OCI)의 오라클DB가 연결, 사용되는 원리.
MS 애저에서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OCI)의 오라클DB가 연결, 사용되는 원리.

MS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는 애저용 오라클 인터커넥트의 핵심 기능을 기반으로 구축되며, MS애저의 워크로드와 OCI에서 구동되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쉽게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MS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또는 애저와 OCI간 기반 네트워크 인터커넥션, 데이터 이그레스(egress) 및 인그레스(ingress)에는 비용이 발생하지 않으며, 애저 시냅스(Azure Synapse) 또는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 등 애저 또는 오라클의 기타 서비스 사용 시에만 비용이 발생한다.

클레이 마고요크(Clay Magouyrk)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총괄 부사장은 "두 회사의 고객들이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와 애저 애플리케이션의 결합 가치를 쉽게 테스트하고 경험해볼 수 있게 됐다”며 “OCI 및 애저 플랫폼 관련 지식이나 복잡한 설정 없이 애저 포털(Azure Portal)을 통해 누구든지 두 가지 클라우드의 탁월한 기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라클 관리형 서비스와의 통합으로 애저 사용자에게 친숙한 경험 제공

MS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사용자는 클릭 몇 번 만으로 기존의 애저 서브스크립션을 OCI 테넌시(tenancy)에 연결할 수 있다. 자동으로 두 클라우드 환경을 연결하는 데 필요한 모든 요소를 구성하고 애저 액티브 디렉토리(Azure Active Directory) ID를 통합해 준다. 또한 OCI에서 구동되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들은 애저 용어들로 표현되고 애저 애플리케이션 인사이트(Azure Application Insights)를 통해 모니터링 가능해 애저 사용자들은 익숙한 형태의 대시보드를 이용할 수 있다.

AT&T는 대규모 온프레미스(사내구축형)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서 실행되던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를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MS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OCI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서비스로 기존의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현대화하고, MS애저의 애플리케이션 또한 함께 활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