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 제주의 마주협회장배와 유사한 대상경주인 ‘오너스컵(Owners’ Cup)‘이 24일 오후 5시 5분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개최된다. 경주급은 GIII이며 3세 이상 암수마가 1600m 경주를 펼친다.

오너스컵은 2007년 신설되어 올해로 벌써 15회째를 맞게 되었다. 이번 오너스컵에는 라온더파이터, 블랙머스크, 히트예감 등 서울 7두, 부경 5두, 총 12두의 경주마가 출전한다. 쟁쟁한 말들이 많지만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5두를 소개한다.

▶히트예감(부경, 국1, 4세, 수, 한국, R102, 김준현 마주, 방동석 조교사, 승률 64.3%, 복승률 85.7%)

작년 최우수 3세마. 부계에는 ‘A.P.Indy’의 피가, 모계에는 ‘미스터프로스펙터’와 ‘스톰캣’의 피가 흐른다. 1억5천이라는 최초 수득가에서도 그 혈통적 기대치를 가늠해 볼 수 있다. 올해 2월까지는 그간 출전한 모든 경주에서 우승 또는 준우승만을 기록했으나 5월 ‘서울마주협회장배’에서는 후반 걸음이 급격히 무뎌져 8위라는 아쉬운 성적을 냈다. 이후 6월 부산광역시장배에서도 비슷한 전개를 보이며 5위를 기록했다.

히트예감
히트예감

▶석세스마초(부경, 국1, 4세, 거, 한국(포), R110, 이장현 마주, 민장기 조교사, 승률 81.8%, 복승률 81.8%)

통산전적 11전 9승을 기록 중이다. 나머지 두 번은 지난 6월 부산광역시장배에서의 3위와, 바로 작년 오너스컵에서의 12위다. 14두 중 12위로 상당히 부진한 성적이었지만 데뷔 후 첫 대상경주 출전이었기 때문에 경험 부족이 원인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그 이후로는 다시 연승가도를 달렸다. 마체중 480kg 전후로 다른 출전마들에 비해 체구가 좋은 편은 아니지만 힘은 충분하다.

▶라온더파이터(서울, 국1, 4세, 수, 한국(포), R133, 손천수 마주, 박종곤 조교사. 승률 83.3%, 복승률 100%)

데뷔 후 10전 무패를 기록하다가 지난 4월 부산일보배에서는 ‘어마어마’에게 3마신차로, 다음 달인 5월 서울마주협회장배에서는 ‘블랙머스크’에게 코차로 패했다. 연승 기록은 10전에서 그쳤지만 복승률 100%는 여전히 놀라운 성적이다. 1600m는 첫 출전이지만 워낙 거리 구분 없이 출중한 말이라 무난하게 좋은 성적을 거둘 듯하다. 아쉬운 코차 패배를 안겨준 ‘블랙머스크’에게 설욕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라온더파이터의 부마는 2014년 미국 브리더스컵 클래식(2000m) 우승마인 ‘바이언’, 외조부마는 2003년 벨몬트 스테이크스(2400m) 우승마인 ‘EMPIRE MAKER’다.

▶블랙머스크(서울, 외1, 4세, 수, 미국, R121, 김한수 마주, 김동균 조교사, 승률 57.1%, 복승률 78.6%)

서울마주협회장배에서 결승선을 200m 앞두고 총알 같은 주력을 선보이며 ‘라온더파이터’를 상대로 짜릿한 코차 역전승을 따냈다. 그간 성적에 편차는 있었지만 선입, 추입을 넘나들며 상당한 경주력을 보여주었다. ‘석세스마초’와 비슷하게 작년 오너스컵에서 굴욕을 당했다. 14두 중 14위. 1위마와 무려 35마신 차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장의고동(부경, 국1, 6세, 수, 한국, R127, 오종환 마주, 심승태 조교사, 승률 37.0%, 복승률 44.4%)

2012년 연도대표마 ‘지금이순간’의 자마. 작년 ‘대통령배(GI)’에서 우승하며 명실상부한 장거리 강자로 입지를 굳혔다. 직전경주인 6월 부산광역시장배(1800m)에서 선입으로 중위권에 자리를 잡고 체력을 비축해 두었다가 마지막까지 페이스를 유지하는 노련함으로 2위를 따냈다. 지금까지 총 27전의 경주 중 1600m는 단 한 번밖에 없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