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인증 프로그램 및 공동 마케팅 등 지원

클라우드 기반 풀스택 옵저버빌리티 플랫폼 기업 뉴렐릭(New Relic)이 클라우드, 채널, 기술 파트너 및 매니지드 서비스 공급업체(MSP)들을 위해 뉴렐릭 파트너 프로그램(New Relic Partner Program)을 강화했다.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1000여 파트너에게 트레이닝 및 인증 프로그램, 마케팅 캠페인, 인력 지원, 영업 도구 및 리소스 등을 지원한다.

최근 뉴렐릭의 연간 옵저버빌리티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옵저버빌리티 시장 자체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며 사업 가치 또한 확실히 드러나고 있으나 실제 사용은 격차가 있다. 온전한 옵저버빌리티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기업 IT의사결정자는 응답자 중 26%에 불과했다. 옵저버빌리티를 활용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 자원 부족(38%)과 기술 부족(29%)을 꼽았다.

뉴렐릭은 이번 신규 파트너 프로그램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원하는 제품 및 기술을 적합한 가격에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렐릭 파트너들이 이를 활용해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고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 실현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형근 뉴렐릭코리아 지사장은 "신규 뉴렐릭 파트너 프로그램은 파트너들이 고객의 옵저버빌리티 도입을 더욱 유연하게 지원하고 클라우드 채택, 애플리케이션 현대화 및 디지털 고객 경험과 같은 주요 사업 이니셔티브를 실행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이번 파트너 프로그램의 혜택으로는 공동 마케팅 기회, 신규 거래 등록(deal registration), 수익 확대 및 재계약 할인, 제품 트라이얼, 영업 지원 및 트레이닝, 기술 지원 및 리소스와 함께 기술 및 영업 인증, 옵저버빌리티 마케팅, 파트너 개발 매니저 및 파트너 엔지니어들의 지원이 제공된다.

뉴렐릭은 기업 고객들의 클라우드 이전과 멀티클라우드 전략 실행 가속화를 돕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더욱 심층적인 MS 애저 서비스 지원을 통합 제공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아마존웹서비스(AWS)와도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뉴렐릭은 아카마이, 아틀라시안, 빗버킷, 서클CI, 네트리파이, 포스트맨 등 파트너들과의 신규 협업을 통해 제품 통합, 도구, 사전 구축 옵저버빌리티 리소스 등과 관련된 인스턴트 옵저버빌리티 생태계를 단 6개월 만에 20% 가까이 확대했다. 뉴렐릭 인스턴트 옵저버빌리티는 470여 클라우드 서비스, 오픈소스 도구 및 기업용 기술과 통합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메가존클라우드는 2019년부터 뉴렐릭의 글로벌 파트너로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서비스 전반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우리의 뉴렐릭 비즈니스는 연평균 107%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며 함께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