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자산 핀테크 전문기업 델리오가 신한금융투자와 사업 협력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델리오는 국내 디지털자산 예치와 렌딩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NFT 사업까지 확장해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한 블록체인금융 기술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 상품-서비스 공동 개발, NFT 등 디지털자산 비즈니스 협업, 금융과 블록체인 기술과의 연관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디지털자산 시장의 제도권 진입을대비해 투자자 신뢰 기반의 블록체인 프로토콜 경제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디지털자산 전문성을 보유한 델리오와 국내 금융투자업을 대표하는 신한금융투자의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자산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대기자 kevin@nextdaily.co.kr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