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지난 23일 오후 금년도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서울경마공원 국제방송실을 방문해 수출경주 중계 현장을 점검했다.

경마실황 해외수출 사업은 한국경마 실황영상 및 경마정보를 해외에 송출하고 수입국 현지에서 발행되는 마권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수수료 수익으로 확보하는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 기준 매출 400억 이상을 달성하며 역대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날 정 회장이 방문한 국제방송실은 한국 경주실황의 해외송출을 위한 영어자막과 영어중계 업무를 담당하는 해외 전용 방송센터로, 럭키빌 관람대 7층에 위치해 있다. 이곳에는 매주 경마일(금, 토, 일) 영어 아나운서, 해외수출 및 방송 담당 등 7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영문 경주 영상 및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정기환 회장은 근무 중인 직원들 한 명 한 명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마사회는 2013년 처음으로 싱가포르에 경주실황을 시범 송출하여 경주수출이라는 미래 먹거리 사업의 물꼬를 텄다. 그 이후 약 10년 동안 경마 선진국인 호주(‘16), 미국(’17), 영국(‘18) 등 거의 전 대륙으로 수출국을 확대하며 꾸준히 해외수출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코로나 장기화로 국내 경마매출액은 감소한 반면, 작년 해외 경주 판매액은 518억 원으로 2020년 대비 31% 증가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2022년 상반기 경주수출 역대 최고 401억 매출 달성

올해는 상반기에만 전 세계 16개국에 한국경주를 수출하며 4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실적으로, 팬데믹 이전인 '19년 동기 매출 355억 원과 비교해 보아도 약 13% 더 늘어난 것이다.

한국마사회는 이러한 상승세를 기반으로 기존 수출국인 16개국에 안주하지 않고, 올해 안에 신규 수출국 2개국 이상을 추가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정기환 회장은 “올해 사상 최대 경주수출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안정적인 경마 콘텐츠를 제공하고, 해외 홍보·프로모션 등 한국경마의 인지도 확대를 위한 적극적 노력의 결실”이라며 “ 한국경마가 ’글로벌 TOP5‘로 가기 위한 기반을 강화해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올해 5월 한국경마 시행 100년을 맞이하여 한국경마를 세계 5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정기환 회장이 서울경마공원 국제방송실 현장을 방문했다.
정기환 회장이 서울경마공원 국제방송실 현장을 방문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