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가 ‘경영혁신위원회’를 설치, 본격적인 경영혁신 상시 체제를 가동한다고 전했다. 조직과 인력 효율화, 재무건전성 강화에 방점을 두고 28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경영혁신위원회는 정기환 회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고, 임원과 주요 실처장 19명이 5개 분과 위원으로 구성되며, 위원회 결정사항을 곧바로 실무단계에 적용하고 그 결과를 다시 위원회가 점검한다. 또한 부서간의 벽을 허문 별도의 실무조직, ‘경영혁신TF’를 두어 혁신동력을 높이고 지속적인 혁신과제를 발굴하는 한편, 민간 전문가를 경영혁신 자문위원으로 구성하여 혁신과제의 실행력을 높여 갈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조직체질 개선 ▲기관의 가치 확대 ▲민간 협업체계 강화 총 3개의 추진전략과 성과 중심의 인사‧보수제도 개선, 재무건전성 확보, 말산업 민간 기능 강화 등 조직과 인력 운영의 효율성 제고와 민간 부문 지원에 방점을 둔 10개의 핵심과제를 확정했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년 간의 적자를 딛고, 금년 상반기 경영수지가 크게 개선된 상황이지만 최근 경영진이 솔선수범하여 성과급을 반납한 데 이어 실처장급 전원도 성과급 반납을 결의하는 등 조직 내 커지고 있는 변화와 반성의 분위기가 형성돼 왔다. 이를 경영혁신의 동력으로 삼아 조직의 체질을 개선하고, 기관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대국민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날 회의는 사내방송으로 부산경남, 제주 등 전 사업장에 중계되어 전 직원이 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회장은 “혁신은 고통이 따를 수도 있지만 더 경쟁력 있는 기관으로 거듭나는 과정이므로 생각의 관점을 바꿀 것”을 주문하며, “기관의 역량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혁신이 절실한 시기인 만큼, 때로는 과감하고 때로는 단호하게 경영혁신에 임하겠다”고 혔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 장기화로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한국마사회는 자구노력을 통한 무차입 경영을 지속해온 결과, 올 상반기에는 흑자경영으로 전환했다.

제1회 경영혁신위원회 현장 정기환 한국마사회장
제1회 경영혁신위원회 현장 정기환 한국마사회장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