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지식 없어도 클릭 몇번으로 AI 개발 환경 구축
인공지능 개발부터 서비스까지 지원…공공 수요 확대에 대응

인공지능 전문기업 에이프리카(대표 이규정)가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 ‘치타(Cheetah)’를 조달청 디지털서비스몰에 등록하고 공공시장 공략에 나선다.

에이프리카 치타는 인공지능 개발부터 서비스까지 가능한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이다. 전문 지식이 없어도 쉽게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서비스를 빠르게 배포해 개발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제품이다. 현재 경찰청, 한국전력연구원, 서울바이오허브, 인천스타트업파크 등 다양한 공공기관이 치타를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컨테이너 및 노트북 공유 기능과 강의 기능을 활용해 개발과 교육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사용자는 AI 개발에 필요한 프레임워크, 라이브러리를 선택해 몇 번의 클릭만으로 독립된 AI 개발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직관적인 UI로 고객 편의성을 높였으며, 대규모 모델 트레이닝을 위한 멀티노드 클러스터링(Horovod)과 MIG(Multi-Instance GPU) 기능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에이프리카는 최근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 ‘치타’를 조달청 디지털서비스몰에 등록했다.
에이프리카는 최근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 ‘치타’를 조달청 디지털서비스몰에 등록했다.

이규정 에이프리카 대표는 “인공지능 개발에는 다양한 실험적 시도를 수용할 수 있는 유연한 환경과 체계적인 디지털 자산(Digital Asset) 관리가 필수”라며 “이번 조달청 디지털서비스몰 등록으로 공공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을 더 편리하고 투명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조달청 디지털서비스몰은 공공조달 전용 플랫폼으로 기술력과 품질에 대한 검증을 받은 IT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이프리카는 디지털플랫폼 정부 출범과 함께 인공지능이 다양한 분야에서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정·공공기관 및 지자체가 요구하는 인공지능 통합 플랫폼 강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에이프리카 치타는 GS인증 1등급과 쿠버네티스 서비스 기업인증(KCSP)을 획득했으며, 대한민국 SW품질대상 최우수상으로 기술력과 제품의 안정성을 검증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