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나라 등과 협약... 연 4400톤 이상의 종이 재활용 효과

KGC인삼공사는 12일 서울본사에서 깨끗한나라 등 14개 포장재 공급 협력사와 ESG 경영실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KGC인삼공사와 협력사의 종이가공-상자제작-제품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종이를 재활용하여 포장재로 재생산 하는 자원순환 사업이다. 이를 통해 연간 4,400여톤(t) 이상의 종이를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MOU에 참여하는 깨끗한나라를 비롯한 14개 포장재 공급 협력사는 FSC(산림경영)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FSC 인증은 국제산림관리협회가 삼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국제인증제도로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종이와 상품에 부여하고 있다.

업무협약을 통해 KGC인삼공사는 FSC 인증을 받은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한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포장재 재활용을 통한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속가능한 ESG 경영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이종림 원료본부장은 “KGC인삼공사와 포장재 공급 협력사는 그동안 정관장 제품의 고품질 포장상자 제작을 위해 상호 협력해왔으며 이번 MOU체결로 포장재 재생산을 통한 친환경 제품을 만들고 ESG 경영 실천에 한걸음 더 나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대기자 kevin@nextdaily.co.kr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