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리얼리즘 메타휴먼 ZUA
하이퍼리얼리즘 메타휴먼 ZUA

디지털 종합광고회사 차이커뮤니케이션이 하이퍼리얼리즘 메타휴먼 ‘ZUA(이하 주아)’를 론칭하며 메타버스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고 22일 밝혔다.

주아(ZUA)는 국내외 개발자 및 아티스트로 구성된 차이커뮤니케이션의 META X팀이 1년 이상의 준비 기간을 거쳐 개발한 하이퍼리얼리즘 메타휴먼으로, 실제 사람과 매우 흡사하다. META X팀은 언리얼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주아(ZUA)의 동공, 표정, 피부 솜털, 머리카락 한 올까지 극사실적으로 구현했다. 특히 주아(ZUA)의 피부는 실제 사람의 피부를 360도 3D로 스캔하고, ‘후디니’ 프로그램을 이용해 솜털 굵기와 양을 디자인함으로써 더욱 매끈하고, 사실적으로 표현됐다.

주아(ZUA)의 이름은 ‘Z UNIVERS A’의 약자로 ‘세상의 Z부터 A까지 모든 것을 담는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러한 이름에 걸맞게 주아(ZUA)는 현재까지 소개된 메타휴먼과 달리,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보다 확장된 유니버스(세계관)을 구축할 계획이다.

그 시작으로 주아(ZUA)는 ‘세상을 주아하게’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벤처회사를 창립, 국내 최초 CEO 메타휴먼이자 NFT 아티스트로 현실 공간을 매개로 활동한다. 현재 주아(ZUA)는 브루잉 라운지 겸 NFT 갤러리 카페 ‘브루주아(BREW.ZUA)’를 운영하며, 커피와 베이커리, 맥주, 와인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이곳을 찾은 사람들에게 주아(ZUA)의 세상을 눈으로 보고, 느끼며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주아(ZUA)는 오는 9월, ‘세상을 주아하게’ 첫 번째 캠페인으로 아직 세상의 빛을 보지 못한 NFT아티스트들을 발굴하여 그들의 작품을 전시를 카페 브루주아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메타휴먼 주아의 ‘세상을 주아하게’ 할 프로젝트와 더불어 여행, 커피, 빵, 그림 등 주아의 관심사로 이루어진 다채로운 소식은 공식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