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한컴타워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송민호 한컴 사업본부장(오른쪽 두번째)과 임권영 이액티브 상무(왼쪽 첫번째), 김형천 오투원즈 대표(왼쪽 두번째), 나창근 조은기술 이사(오른쪽 첫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2일, 한컴타워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송민호 한컴 사업본부장(오른쪽 두번째)과 임권영 이액티브 상무(왼쪽 첫번째), 김형천 오투원즈 대표(왼쪽 두번째), 나창근 조은기술 이사(오른쪽 첫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연수, 변성준/이하 한컴)가 개인정보보안 솔루션 컨설팅 및 OT 보안기술 전문기업 오투원즈(대표 김형천, 조상우), 구름플랫폼 개발기업 이액티브(대표 이정훈, 김영태), 보안·네트워크 구축 및 컨설팅 기업 조은기술(대표 박기수)과 함께 개방형 운영체제(OS)인 ‘한컴구름’ 확산을 위해 손을 잡았다.

한컴은 22일 한컴타워(경기도 성남시 소재)에서 송민호 한컴 사업본부장과 김형천 오투원즈 대표, 임권영 이액티브 상무, 나창근 조은기술 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력사들은 행정안전부의 업무용 노트북 ‘온북’과 같이 한컴구름 기반의 사업모델 개발 및 활성화를 추진하고, 네트워크 및 보안 컨설팅, 세일즈, 기술 지원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한컴구름 경쟁력 강화 및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한컴은 최근 언택트 업무 환경 구축을 위해 한컴구름 기반의 VPN(가상사설망) 선행인증 시스템 구축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협력사들과 고객별 특성에 알맞는 맞춤형 컨설팅 제공 및 기술지원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컴구름 기반의 VPN 선행인증 시스템은 외부에서 안전한 업무용 가상 OS 사용이 가능해 업무용 PC 1대로 언제 어디서나 사무실과 동일한 업무 환경에서 일을 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예산 절감 효과도 볼 수 있다.

송민호 한컴 사업본부장은 “한컴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행정안전부 업무용 노트북 개방형 OS 시범 운영 사업의 협의체 대표사로서 올해 행정안전부 ‘온북’ 확산을 주도하는 등, 한컴구름의 보안성과 안정성을 충분히 검증받았다”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다양한 원격 접속 단말기와 DaaS(Desktop as a Service) 분야에 한컴구름이 확산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