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드림포스 2022 개최
세일즈포스 드림포스 2022 개최

세일즈포스가 이달 20일부터 22일까지(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글로벌 연례 행사인 ‘드림포스 2022’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드림포스 2022는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세일즈포스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세일즈포스플러스(Salesforce+)에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올해 20주년을 맞이하는 드림포스는 2003년 처음 개최되어 매년 실리콘밸리에서 전 세계 20만 명 이상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하는 연례 최대 글로벌 IT 행사이다. 매년 세일즈포스의 새로운 제품 및 기능, 신규 파트너십, 성공적인 고객 혁신 사례 등이 소개되며 IT산업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비즈니스 리더들과, 문화 및 예술 콘텐츠 분야의 저명한 연사들이 직접 등단하여 실리콘밸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올해는 영화배우 매튜 맥커너히(Matthew McConaughey), 시무 리우(Simu Liu)를 비롯하여 U2의 리드싱어 보노(Bono) 등이 드림포스 2022를 축하하기 위해 방문한다. 역대 드림포스 연사로는 버락 오바마(Barack Hussein Obama II)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하여 전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Hillary Diane Rodham Clinton), 케냐의 인권 운동가 니스 나일란테이 렝게트(Nice Nailantei Lengete), 영화배우 윌 스미스(Will Smith)등이 있다.

행사 첫째날인 20일(화) 에는 세일즈포스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hief Executive Officer)인 마크 베니오프(Marc Benioff)와 공동 경영자 브렛 테일러(Bret Taylor)가 기조연설자로 등단하여 ‘고객 성공사례’라는 주제하에 포드와 로레알의 세일즈포스 도입 사례에 대해 발표한다.

둘째날에는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세계적인 동물학자 제인 구달과 함께 세일즈포스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에 관해 논의한다. 이 외에도 전 미국 부통령 엘 고어(Al Gore), 비메오(Vimeo)의 CEO 안자리 수드(Anjali Sud) 등의 인사들이 비즈니스 혁신, 자선 활동, 지속 가능성, 평등 및 디지털 혁신에 관한 인사이트를 제시하며 마지막 날인 22일(목)에는 ‘평등’을 주제로 올림픽 및 패럴림픽 참가자들의 강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세일즈포스 코리아의 손부한 대표는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드림포스 2022는 다양한 체험을 통한 인사이트의 확장, 고객의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는 기회의 장이며 혁신과 변화에 있어 기업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자리다”라며 “세일즈포스는 앞으로도 새로운 IT기술를 통해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