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트랜스포메이션 지수: 클라우드 환경’ 보고서 발표
응답자 70%, 클라우드 환경 관리를 위한 스킬 부족 고백

IBM에서 실시한 ’IBM 트랜스포메이션 지수: 클라우드 환경(IBM Transformation Index: State of Cloud)’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 이상이 혁신을 지원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채택했다. 하지만 ‘스킬 갭(skill gap, 구성원의 역량이 사회의 변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 현상은 물론 사이버 보안, 규제 등의 장애물로 인해 응답 기업의 과반 이상이 최적화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25% 이하만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총체적으로 관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IBM은 이로 인해 사각지대가 발생하거나 데이터 보안 및 관리상의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IBM 트랜스포메이션 지수: 클라우드 환경' 보고서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델을 선택한 응답자 비율이 가장 높다. 
’IBM 트랜스포메이션 지수: 클라우드 환경' 보고서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델을 선택한 응답자 비율이 가장 높다. 

이 조사는 기업들의 변화 속도를 파악하기 위해 금융, 제조, 정부, 통신, 헬스케어를 포함한 15개 산업군에 걸쳐 12개국 3000명 이상의 비즈니스 및 기술 의사결정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IBM은 이번 보고서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과 혁신 진척도 간의 강한 상관관계를 나타낸다고 강조했다. 71%의 응답자가 ‘견고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하지 않고서는 혁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실현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나 혁신의 정도가 ‘숙련’ 상태로 판단될 만한 역량을 갖춘 것으로 보이는 응답자 비율은 27%에 불과했다. 이러한 난관은 규정 준수, 보안, 스킬 갭 등에 기인한다.

전 세계적으로 규제가 강화되고 규정 준수 요구 사항이 더욱 복잡해지고 있기에 클라우드에서 규정을 준수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또 기업들이 클라우드 내에서 워크로드 수행을 하기 위한 다양한 보안 기술을 적용하고 있지만 보안에 대한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다. 이에 더해 인력 부족이 지속되고 있어 총체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도입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이는 곧 보안과 규정 준수에도 영향을 미치며 클라우드 환경 전반에 리스크로 작용한다.

클라우드 환경의 복잡성으로 인해 기업은 관련 스킬 부족 현상을 겪고 있으며 인력 외에도 보안, 규제준수 등 다양한 난관을 겪고 있다(자료 : IBM 트랜스포메이션 지수: 클라우드 환경). 
클라우드 환경의 복잡성으로 인해 기업은 관련 스킬 부족 현상을 겪고 있으며 인력 외에도 보안, 규제준수 등 다양한 난관을 겪고 있다(자료 : IBM 트랜스포메이션 지수: 클라우드 환경). 
IBM의 클라우드 트랜스포메이션 지수의 평가 항목.
IBM의 클라우드 트랜스포메이션 지수의 평가 항목.

하워드 보빌(Howard Boville) IBM 클라우드 플랫폼 총괄은 “전 세계적으로 규제가 증가하며 규정 준수가 비즈니스 리더들의 최우선 과제로 부상하고 있지만 기업을 위협하는 요소들 또한 동시에 증가하고 있어 총체적인 멀티클라우드 환경 관리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이 비즈니스 경쟁력을 갖추고 선두에 나서기 위해서는 이러한 분산된 요소들을 통합해 총체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IBM은 해당 지수를 기반으로 기업이 혁신 과정을 측정할 수 있도록 해주는 인터랙티브 솔루션을 출시할 예정이다. 차별화된 경쟁력 평가가 가능해 기업 스스로 혁신이 정체 혹은 탁월한 영역을 식별하고 클라우드 혁신의 복잡성에 대해서도 효율적으로 진단하고 대처할 수 있게 지원한다고 IBM은 전했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