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한국 최강마를 가리는 그랑프리(GI)를 한 달 앞두고, 출전마를 뽑는 인기투표가 13일부터 시작된다. 그랑프리대회는 한국경마에서 유일하게 경마팬들이 직접 출주마를 뽑는 대회로, 일정기준을 통과한 마필들이 출전 후보로 등록되면, 경마팬들이 후보들 중 자신이 응원하는 마필을 투표하는 방식이다.

인기투표에 의해 편성의 우선순위가 결정되기 때문에 말이 득표를 많이 하는 것이 유리하고, 인기투표를 하지 않았거나 인기가 적은 말들은 서울에서 출전할 수 있는 쿼터가 다 찰 경우 출마할 수 있는 기회를 얻지 못하게 되는 것. 경주에 출전할 수 있는 최대 두수 16두가 초과될 경우, 최종 출전 여부는 이번 인기투표 결과를 반영해 득표순으로 선정 된다.

이번 그랑프리 대회는 서울 9두, 부경 7두가 출전 가능하다. 우선 총 80두의 후보말을 뽑는데, 올 한해 진행된 대상경주나 특별경주에서 우승했거나 최근 1년 동안 순위상금 수득액을 기준으로 고른다. 이렇게 고른 80두에 대해 마주 및 조교사의 출전의사를 확인한 후 인기 투표마 후보 말이 최종 선정된다. 출전을 희망하는 말이 적을 경우 후보에 포함되지 않았던 말들도 투표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경마팬이 직접 참여하는 이번 인기투표는 렛츠런파크 홈페이지(www.kra.co.kr)를 통한 온라인투표로 진행되며, 경마정보 페이지에서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진행된다. 투표는 1인(1개 ID)당 1회에 한해 투표가 가능하며, 서울경마공원 소속마필 2두, 부경경마공원 소속마필 2두를 투표해 총 4두를 투표하게 된다.

투표에 참여한 경마팬에게는 무작위 추첨을 통해 총 20명에게 마토 구매권이 제공된다. 당첨자는 투표 결과와 동시에 렛츠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된다.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