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4에서 삼성은 언팩 행사를 열고 모바일 기기를 대거 공개했다. LG전자는 새로운 스마트폰을 꺼내 놓지는 않았지만, 새 스마트워치를 선보이며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4년 하반기 삼성과 LG가 벌릴 스마트워치 2라운드. 과연 승자는 누구일까? 미리 제품을 살펴봤다.

삼성

삼성이 내놓은 스마트워치는 ‘기어 S’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이돈주 사장이 언팩에서 처음 제품을 공개할 때 손목에 차고 있던 기기다.

제품 사진을 보고 이전에 내놓은 기어 핏과 유사하다는 생각을 했는데, 현장에서 두 제품을 나란히 놓고 보니 판박이다. 화면 크기만 커졌을 뿐이다. 커브드 슈퍼아몰레드를 사용하는데, 화면 크기는 무려 2인치. 처음 2인치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땐 감이 잘 안 왔는데, 직접 착용해 보니 무척 크다. 남자가 차기에도 부담스러울 지경이다. 여자라면 피하고 싶지 않을까?

무선사업부 마케팅팀장 이영희 부사장은 기어 S에 대해 시계가 아니라 스마트 기기라고 규정했다. 손목에 차는 기기이지만, 시계로 포지셔닝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 때문일까? 기어 S는 2G와 3G를 지원하고, 스마트폰이 옆에 없어도 알람을 받고, 통화를 할 수 있다.

스마트 기기라는 관점에서 보면 기어 S는 어떨까? 대변인 노릇을 자처해 보면, 기어 S는 미래형 웨어러블 기기라고 말해봄 직하다. SF 영화의 주인공이 차도 어색해 보이지 않는다. 그나저나 3G를 지원한다니, 별도의 통신 요금을 내야 할 테다. 과연 그렇게 해서 쓸 사람이 있을까 싶다.

운영체제는 타이젠이며,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에서만 쓸 수 있다.

LG

간만에 LG전자가 물건을 하나 내놨다. IFA 2014에서 처음 선보인 스마트워치 ‘G워치R’이 그 주인공이다. 지금껏 다양한 스마트워치가 나왔지만, G워치R은 가장 고전적인 시계에 가깝다. 이 제품이 IFA에서 주목받은 이유다.

현장에서 직접 만져본 G워치R은 감탄스러웠다. 메탈 소재와 깔끔한 마감으로 손목시계의 세련됨을 잘 담아냈다. 화면 크기도 적당하고, 두께와 무게 또한 부담 없다. 화면에는 크로노그래프까지 담았으며, 항상 화면을 켜 놓는 올웨이즈 온(Always-On) 기능을 추가해 아날로그 시계에 최대한 가깝게 만들었다.

디스플레이는 플라스틱 OLED를 쓴다. 완벽한 원형 화면이다. 사각보다 원형 디스플레이는 생산 효율이 낮은데, LG전자는 이를 양산하고 있다. 앞으로 원형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곗줄은 22mm 표준 규격을 만족하는 가죽이다. 현장에는 다양한 시곗줄을 장착한 제품도 전시되어 있었는데, 패션 아이템으로 충분해 보일 만큼 잘 어울렸다. 뒷면에는 심박센서를 품고 있다. 물론 방수, 방진도 지원한다. 웨어러블 기기의 기본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셈.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웨어다. 아쉬운 부분은 안드로이드 웨어의 사용자 환경이 밝어 다소 튄다는 점. 안드로이드 4.3 이상이면 모두 연동된다. 배터리는 410mAh다. 올웨이즈 온 기능을 켜면 사용시간이 하루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이 기능을 끄면 3일. G워치R의 가장 큰 단점이 바로 배터리다. 매일 충전해야 할 번거로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스마트 기기를 표방한 삼성과 손목시계를 표방한 LG. 올 하반기 이 둘은 시장에서 만나게 된다. IFA 2014의 분위기는 LG가 우세하다. 삼성이 스마트 기기로 포지셔닝했다고 하지만, 소비자는 손목시계로 스마트워치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의 웨어러블 기기는 여전히 실험만 거듭하고 있는 걸까?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