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영 하이트진로 사장
박태영 하이트진로 사장

하이트진로는 8일 정기 임원 인사를 통해 박태영 사장 등 총 9명의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지난해 출시한 테라와 진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과, 10년간 이어졌던 맥주 부문 적자가 흑자로 전환한 데 따른 신상의 성격이라는 평가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맥주∙소주 종합 1위 기업으로 지위를 공고히 하고, 글로벌 주류회사로서 지속 성장해 나가기 위해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5년간 경영전략본부장과 영업, 마케팅에서 힘써온 박태영 부사장(42)이 사장으로 승진했고, 해외사업을 총괄해 소주 세계화를 이끌고 있는 박재홍 전무(38)가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이 외에도 영업, 관리/마케팅 부문에서 전무 1명, 상무 2명, 상무보 4명 등 총 9명이 승진했다. 다음은 승진 인사 내용이다.

◇ 사장
▲ 박태영

◇ 부사장
▲ 박재홍

◇ 전무
▲ 이승란

◇ 상무
▲ 김성곤, 오성택

◇ 상무보
▲ 옥경준, 박형철, 오양균, 전장우

하이트진로 CI
하이트진로 CI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저작권자 © 넥스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